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- 2013.03.14 Review

대부분의 연애는 보잘 것 없는 남자와 여자 사이에서 일어나지만 화면에서는 보는 연애는 언제나 미남미녀가 주인공이다. <두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>은 미남과 미남이 주인공인 연애 이야기. 사람들은 야동이나 막장 드라마에서도 이야기를 찾는다. 이왕이면 해피엔딩으로. 이 영화가 <쌍화점>보다 보기 편했던 이유는 민수와 혁이 사랑에 빠지는 짧지만 공감가는 스토리가 있어서였고 <헤드윅>보다 덜 거슬린 이유는 환한 햇살을 배경으로 하기 때문이다. 


이글루스 가든 - 내맘대로 영화해석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